"공당 대표라면서 다른당 경선 간섭…3월초에 해도 안 늦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제안한 '개방형 경선 플랫폼'에 대해 "몰상식한 얘기"라고 거듭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자기도 '공당의 대표'라 국민의힘에 들어와 경선을 못 하겠다면서 또 한편으로는 다른 당의 경선에 대해 '문호를 개방해라 어쩌라'라고 (간섭)하는 얘기는 정치의 상식에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일화에 관심이 있으면, 우리 당 후보가 확정되고 난 3월 초에 해도 늦지 않으니 인내하고 기다리는 게 정도(正道)"라며 "그때 우리 당 후보와 안 대표, 금태섭 전 의원 등이 당 밖에서 단일화 경선을 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저 사람(안 대표)은 뭐가 문제냐면 자기로 단일화해야 한다는 집념이 있다.

그래서 과신에 가득 차 '지금 제1야당으로는 못 이긴다'면서 나름의 꾀를 부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직후 기자들이 '자기 지지층만 지키려 하지 말고, 큰 정치를 하라'고 말한 안 대표의 전날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인상을 찌푸리면서 "정치 도의에 맞는 얘기냐"고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는 "국민의힘은 내년도 대선까지 준비해야 하는 정당이라는 인식을 해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安 경선개방' 요구에 인상 찌푸린 김종인…"몰상식한 얘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