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차관급·靑 비서관 인사

김현종,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로
이신남 등 비서관 3명도 임명
안보실 2차장 김형진…권익위 부위원장 이정희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이정희 전 한국전력 상임감사위원, 국가안보실 제2차장에 김형진 서울시 국제관계대사,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에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을 각각 내정했다.

이 부위원장은 대한변호사협회 부회장, 광주지방변호사회 회장, 한전 상임감사위원 등을 지낸 법조인이다. 형사·민사·행정소송 등 다양한 분야의 사건을 맡은 경험과 풍부한 공익 활동을 바탕으로 집단 갈등 조정·중재 능력 및 소통 역량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원활한 고충 민원 처리를 통해 국민의 권리를 구제하고, 불합리한 행정제도 개선과 집단 민원의 조정·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 신임 제2차장은 외교부 북미국장, 차관보, 청와대 외교비서관 등 핵심 보직을 지낸 외무 공무원 출신이다. 한·미 현안 및 북핵 문제 등에 해박하고 미국·중국과의 외교 경험과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강 대변인은 “국가안보실 제2차장으로서 맡은 바 현안을 해결하고 외교·통일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전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신임 특별보좌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대미 협상 및 외교·통상 전문가로 세계무역기구(WTO) 재판관, 통상교섭본부장, 주(駐)유엔대사로 활동했다. 강 대변인은 “국제 감각과 외교 전반에 대한 통찰력이 탁월하다”며 “국내외 외교 현장에서 쌓은 경험과 통상교섭 및 분쟁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대통령 자문 역할을 탁월하게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인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에 발맞춰 외교·안보라인을 새롭게 구축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안보실 제2차장의 교체는 임기 후반 외교·안보라인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전열을 재정비한다는 의미”라며 “특히 김 신임 제2차장은 바이든 부통령 시절 북미국장, 청와대 참모를 지내 새 행정부와의 연결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인사도 단행했다. 제도개혁비서관에 이신남 정무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중소벤처비서관에 이병헌 중소기업연구원장, 농해수비서관에 정기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정책보좌관이 각각 내정됐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