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큰 힘은 합의에서 나온다"

가덕도 신공항 추진 입장은 고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20일 "4대강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나라가 양쪽으로 쪼개질 정도로 갈등이 심했는데 처리 과정에서 또 다른 갈등을 일으키는 건 적절치 않다"며 "가장 강한 힘은 합의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세종보, 죽산보의 철거 일정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것이다.

이날 한 후보자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4대강사업 보 해체 작업을 서둘러야 한다'는 질의에 "금강·영산강 보 처리 과정에서 갈등을 반복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그 물을 사용하는 분들이 불안해하지 않을 여러 방안을 제기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국가물관리위원회에서 세종보를 우선적으로 철거해보자고 운을 띄웠다"며 "낙동강·한강 지역주민들도 세종보 철거가 큰 문제가 없이 진행되는 걸 지켜보면 마음을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8일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세종보와 죽산보를 해체하고 공주보는 부분 해체하는 내용의 금강·영산강 보 처리 방안을 의결했다. 일부 지역주민들이 법적 대응을 통해 이를 막겠다고 예고한 상황이다.

한 후보자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 추진절차를 간소화하는 내용의 특별법을 대표발의해 환경훼손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한 후보자는 "김해공항, 부산항 포화로 동남권 물류가 연간 7000억원 정도 추가비용을 들여 인천공항으로 가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화물차 등이 내뿜는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도 국가적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가덕도 신공항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올해 본격적인 탄소중립 이행을 앞두고 한 후보자는 “장관으로 임명되면 탄소중립 위한 명료한 비전을 제시하겠다”며 “탄소중립 전환을 위한 법과 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 후보자는 국회 환노위 야당 간사를 맡았던 2016년 정부의 전기·수소차 보급 정책에 대해 “현대차 밀어주기”라고 지적했었다. 장관 후보자로서 인사청문회 자리에 선 이날은 모두발언을 통해 "전기·수소차 보급에서 가시적 성과를 내겠다"고 했다. '당시 판단이 잘못됐던 것을 인정하느냐'는 질의에 한 후보자는 “지금은 그렇게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당시와 지금은 수소차 보급 환경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당시 현대차는 전기차와 수소차 중 분명한 노선을 결정하지 않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정부가 예산을 들여 충전소를 건설하는 것이 애매한 상황이었다"는 설명이다. 또 "당시에는 재생에너지가 전체 발전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낮아 전기·수소차를 늘리면 석탄화력발전소를 더 돌려야 하는 상황이었다"며 "지금은 재생에너지 비중이 높아졌고 수소차를 보급하기 위한 여지가 풍부해졌다”고 했다.

최근 가습기살균제 제조·판매업체인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전 대표 등 관계자 13명이 모두 1심에서 무죄를 받은 데 대해서는 "항소심에서는 다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필요하다면 (원료 물질과 인체피해 간 인과관계 입증을 위한) 추가 실험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