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달 백신과 치료제 사용, 봄 앞당겨 줄 것"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내달이면 우리는 백신과 치료제를 함께 사용할 수 있게 된다"며 "우리의 봄을 앞당겨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오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노바백스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안동공장을 방문했다"며 "허가만 떨어지면 곧바로 우리나라에 공급할 충분한 물량과 함께 세계로 나갈 물량까지 생산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노바백스사 대표와는 계약의 확실한 마무리를 위해 화상회의를 가졌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지금까지 확보한 5600만 명분의 백신에 더해 2000만 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1년을 맞아 그간 고생한 모두에게 격려도 건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아침 저는 코로나 상황보고서 500보를 보고 받았다"며 "매일 아침 눈뜨면 코로나 상황보고서부터 보게 되는데, 중요한 상황이 있으면 일과중이나 자기 전에도 보고서가 더해지기 때문에 500번째 보고서가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보고서엔 매일 매일의 확진자와 사망자 수 같은 아픈 소식이 담겨있고, 코로나를 이기기 위한 우리의 노력이 담겨 있고 적혀 있지는 않지만 방역진과 의료진의 노고와 함께, 빼앗긴 국민들의 일상과 무너진 삶의 어려움도 읽을 수 있다"며 "모두들 1년 동안 정말 애썼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 "내달 백신과 치료제 사용, 봄 앞당겨 줄 것"

백신 및 치료제 개발 등으로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00보 보고서에서 저는 희망도 읽는다"며 "추위가 매섭지만 언뜻언뜻 느껴지는 봄기운 같은 것으로 영하의 날씨지만 저 너머엔 분명히 봄이 있다"고 말했다.

남은 기간 힘을 내자고 당부했다. 문 대톨령은 "많은 나라에서 코로나가 폭증하며 봉쇄와 긴급조치를 강화하는 상황에서 우리는 정반대의 기적 같은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며 "500보 보고서는 K방역의 저력을 다시 한번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서 힘들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지금의 대오를 지켜주시기 바란다"며 "봄이 저만큼 와 있다"고 강조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