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사면대상 될 수 있다" 주호영 발언에
민주당 잇단 반발…"다시는 무고하게 당하지 않아"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부처 눈에는 부처가,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는 법"이라며 "공작을 일삼는 자는 공작할 일들만 보인다"고 일갈했다.

이재명 지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도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사면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고 발언한 주호영 원내대표 관련 기사를 인용하면서 "저 말씀으로, 국민의힘이 검찰개혁과 공수처에 저항하는 것이 '없는 죄 만들어 보복하던 추억 때문이냐'는 비판에 직면하고 말았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의힘의 눈에는 무엇이 보이는가. 풍전등화 같은 서민의 삶은 보이지 않고 모든 것이 정치놀음으로 보이는가"라며 "그런 저주의 언어로 어찌 도탄에 빠진 국민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겠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는 "명색이 제1야당 원내대표인데 없는 죄라도 만들어보겠다고 '겁박'한 것은 아니라 믿고 싶다"며 "분명히 말하지만 그 누구도 없는 죄를 조작해 벌할 수 없다. 다시는 조작에 허망하고 무고하게 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뉴스1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 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 자리에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꺼낼 단계가 아니라고 언급한 것을 두고 "현직 대통령은 시간이 지나면 전직 대통령이 된다. 전직 대통령이 되면 본인이 사면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역지사지하는 자세를 가지라"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정권을 잡으면 정치 보복을 하겠다는 망국적 발언"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면서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