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외교관계위원회 인사청문회
"어려운 문제라는 것 인정해야"
"한국과 긴밀히 상의해 재검토 할 것"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 사진=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지명자.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차기 미 행정부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19일(현지시간) 상원 외교관계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북한 관련 모든 정책을 재검토할 의향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추구한 최고 권력자 간의 만남(톱다운) 방식의 대북 접근법에서 탈피해 새로운 해법을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블링컨 지명자는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목소리를 냈다. 그는 "이것은 행정부마다 괴롭혔던 어려운 문제"라며 "이는 나아지지 않았던 문제다. 실제로는 더 나빠졌다"고 말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나는 시작하기 어려운 문제라는 것을 인정하면서 시작하겠다"며 "그래서 우리가 하려는 첫 일 중 하나는 전반적 접근법을 재검토하는 것"이라고 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이는 우리의 동맹과 파트너, 특히 한국과 일본, 그리고 나머지와 긴밀히 상의하고 모든 권유를 재검토하는 것으로 시작한다"며 "우리는 거기에서 시작할 것이고, 그에 관한 대화를 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와 관련해 "북한에서 또 비슷한 상황에 처한 곳에서 우리는 그 나라의 국민에 대해 분명히 유의하고 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블링컨 지명자는 "과거 정권이 핵 문제에 관여하면서도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한 사례를 살펴보겠다"며 "우리는 단지 방정식의 안보적 측면만이 아니라 인도주의적 측면도 유의하고 있음을 확실히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