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사의를 표명했다. 2019년 4월8일 취임 이후 654일만이다. 박 장관은 오는 4월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박 장관은 "강원 산불피해현장에서 시작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버팀목자금 집행 점검 전통시장 현장, 백신주사기 스마트공장화까지 1년9개월여 함께 한 중기부 출입기자들한테 진심으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30여 년 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출입기자였던 여러분의 선배로서 코로나19로 인해 따뜻한 밥한끼 같이 못하고 떠나게 돼 마음이 많이 섭섭하다"며 "그동안 중기부를 함께 아껴준 마음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대전청사에서 예정됐던 중기부 확대간부회의를 정상적으로 주재하며 일정을 마칠 예정이다. 별도의 이임식은 하지 않을 계획이다.

한편 박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참여하기 위해 이날 사의를 표명할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