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전직 대통령 사면론…"많이 야단 맞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신년 인사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신년 인사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전 도민 재난지원금 10만원 지급 추진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19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한 이 대표는 경기도의 전 도민 재난지원금 일괄지급 움직임에 대해 "지금 거리두기 중인데, 소비하라고 말하는 것이 마치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가 있다"면서 "그런 상충이 없도록 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4차 지금재난지원금 지급 논의가 여전히 이르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3차 재난지원금도 (지급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일축했다.

앞서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지자체별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 "자율적으로 판단하되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시점을 조절하자"는 입장을 경기도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을 우선하자는 당과 정부의 기조와 달리 이 지사가 최근 독자 행보를 지속하는데 대한 당내 불만 기류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 "지금은 논의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도 이 대표의 발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또 연초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제기한 것에 대해 "많이 야단 맞았다"면서 "어찌됐건 대통령의 어제 말씀으로 일단 매듭지어졌으면 한다. 그렇게 해야 옳다"고 강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