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석 대변인 "전체 맥락 보면 이해할 수 있는데 아쉽다"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입양아 발언' 논란에 대해 재차 해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대통령의 의도나 머릿속에 '아동반품'이라는 의식 자체가 없다"며 "어떻게 그런 발상이 가능했는지 오히려 궁금하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프랑스 등의 사례를 들며 "(사전위탁보호제는) 각국에서 운영되고 우리나라에도 있는 제도"라며 "어제 (대통령) 말의 전체 맥락을 보시면 이해하실 수 있었을 텐데 조금 아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 중 '정인이 사건'과 관련된 질문에 "여러가지 방식으로 입양자체는 위축시키지 않고 활성화해 나가면서 입양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정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하고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 입양아동을 바꾸는 방안에 대해서 언급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아동 인권과 정면배치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