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입당 대신 '원샷 경선' 제안
金 "우리당 후보 뽑은후 단일화"
경선룰 놓고 또 갑론을박 가능성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후보들이 모두 참여하는 경선을 치르자”고 국민의힘 측에 제안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단일화와 관련해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후보들이 모두 참여하는 경선을 치르자”고 국민의힘 측에 제안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보수 야권에서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를 위한 ‘원샷 경선’을 국민의힘에 제안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경선 절차를 시작한 만큼 통합 경선은 곤란하다”고 밝혔지만 당 내부에서는 “이제라도 경선에 참여시켜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안 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의힘 경선 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며 “오픈 경선 플랫폼에 저뿐만 아니라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야권의 그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 하자”고 말했다. 그는 “실로 오랜만에 야당으로 모인 국민의 관심을 무위로 돌릴 수 없다는 절박감에 제1야당에 이렇게 제안한다”며 “가장 경쟁력 있는 야권 단일 후보를 뽑기 위한 실무 논의를 조건없이 시작하자”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경선을 야권 전체로 개방하라는 조건을 받아들이기만 한다면 경선 관리나 방식 문제 등은 양보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도입하기로 한 미국 대선 토론식 1 대 1 토론도 환영한다고 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경선 전체를 관리하더라도 저는 이견이 없다”며 “제1야당이 주도권을 갖고 야권 승리를 위한 ‘게임 메이커’가 돼주면 저는 거기에 기꺼이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국민의힘 국민의당 등 야권에서는 단일화 시나리오로 세 가지를 꼽아왔다. 안 대표의 ‘국민의힘 입당 후 경선’, 입당은 하지 않고 함께 경선을 치르는 ‘원샷 경선’, 각자 최종 후보를 선정한 뒤 실시하는 ‘막판 단일화’ 등이다. 안 대표의 제안으로 원샷 경선이 성사된다면 국민의힘이 경선을 관리·주도하되 당 소속 후보와 소속이 아닌 후보들이 함께 섞여 토론 등을 벌이는 이례적인 모습이 연출될 예정이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안 대표의 제안에 대해 일단 “스스로에게 유리한 방식을 주장하고 있다”며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당장 단일화 논의를 하자는 안 대표 제안을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그건 안 대표의 입장이고 우리는 우리 당으로서 할 일이 있는데 무조건 제안한다고 수용할 수는 없다”고 답했다. 그는 “우리 당 후보가 (경선으로) 확정된 다음에 단일화가 이뤄지는 것이지, 그전엔 단일화할 수 없다”며 기존의 ‘3월 막판 단일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주호영 원내대표 역시 “우리 당은 공천관리위원회에서 당 후보를 일단 뽑은 다음에 단일화를 논의하는 쪽으로 방침을 잡은 것으로 안다”며 “안 대표의 제안은 본인에게 가장 유리 조건을 제시하는 걸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다만 당 내부에서는 안 대표의 제안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중진인 권영세 의원은 “약 한 달 전에 안 대표의 출마선언을 환영하며 미국 민주당이 대선후보 경선에서 무소속 버니 샌더스를 포함시켰듯이 안 대표와 함께 경선하는 것도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얘기한 적이 있다”며 “제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당이 현명하게 결정하는 게 맞다”면서도 “단일화를 반드시 해야 하기 때문에 어떠한 경선 방법도 수용하고, 안 대표가 정해도 좋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