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집도 수준 있게 잡아야 들을 가치 있어"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입양 발언 논란과 관련해 "야권은 일제히 대통령의 말씀 일부를 쪼개어 비틀어 말하며 오로지 국정 혼란만 부추기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생트집을 중단하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 입양아 학대 없애자는 게 진의"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흠집내기가 도를 넘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이같이 적었다.

김두관 의원은 우선 "집권 5년 차를 맞아 문재인 대통령께서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 전반에 대해 입장을 표명하셨다"며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행정부의 수반임과 동시에 국가의 원수이기도 하기에 여야를 떠나 기본적으로 존중되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두관 의원은 "야당에서 대통령의 진의를 무시하고 오직 한마디 말만 놓고 물고 늘어지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대통령의 말씀은 입양아동에 대한 학대를 없애야 한다는 것이 진의"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입양이 무슨 홈쇼핑인가', 유승민 전 의원이 '입양아가 쇼핑하듯 반품·교환·환불을 마음대로 하는 물건인가' 등의 논평을 낸 것을 두고 "트집을 잡아도 수준 있게 잡아야 들을 가치가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김두관 의원은 "말하는 사람의 뜻을 왜곡하며 오직 정권에 흠집을 내려는 정치인들의 저급한 표현 자체가 입양아와 가정에 대못을 박는 말들"이라며 "즉각 중단하시길 요청한다"고 피력했다.

끝으로 김두관 의원은 "야권에 요청한다"며 "더 이상 생트집을 중단하고 방역과 민생, 경제회복을 위해 통 큰 협력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인이 사건'과 같은 사례를 막을 수 있는 대책을 묻는 질문에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아이하고 맞지 않을 경우에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등 여러 방식으로 입양을 활성화해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등 야당에서 "입양 아이가 무슨 반품, 교환, 환불을 쇼핑하듯이 맘대로 하는 물건이란 말인가" 등의 비판이 나왔다. 한부모·아동 단체들도 "문재인 대통령 언급은 입양 과정에서 아이들을 거래 대상으로 보는 입양기관과 다르지 않은 인식"이라며 반발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