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 방역·백신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열린 신년 기자회견의 많은 시간을 코로나19 백신 도입 계획 등을 설명하는 데 할애했다. 코로나19 백신 도입 시기가 경쟁국보다 늦었다는 비판에 대해선 “결코 늦지 않았다”고 반박했고, 커지고 있는 백신 부작용 우려에는 “국가가 모두 책임지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코로나19 백신 도입 시점에 대해 “(다른 나라와 비교해) 빨리 도입됐고 물량도 충분히 확보됐다”고 강조했다. 접종 시점에 대해선 “다음달부터 오는 9월까지 국민들이 1차 접종을 하면 집단 면역이 형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음달 말로 예정된 백신 접종 시기가 다소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다.

백신 접종비용에 대해선 “무료”라고 다시 한번 못 박았다. 또 9월까지로 예정된 1차 접종 때 맞지 못한 국민은 11월까지 추가로 접종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백신 도입 과정에서 불거졌던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보통 10년 이상, 이르면 5년이 걸리는 백신을 1년 안에 개발한 것이어서 (백신 도입을) 신중하게 판단했다”며 “(그래서) 외국의 접종 사례들을 보면서 충분히 분석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진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안전성에 대해선 “안심해도 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외국에서 개발한 백신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 기준에 따라 다시 심사할 것”이라며 “국민들은 안심해도 된다”고 말했다. 백신 부작용에 대해선 “정부가 전적으로 책임지고 보상할 것”이라며 “각 개인이 일방적으로 피해를 볼 것이란 염려는 안해도 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한 경우 대통령이 먼저 백신을 맞겠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을 비롯한 공무원이 접종 우선순위가 될 필요는 없다”며 방역 관련자들이 먼저 맞아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다만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져 기피하는 상황이 되면 솔선수범해 (먼저 맞는 것을) 피하지 않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주 신규 확진자가 400명대 이하로 유지될 경우 방역 조치를 조금 더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음달 백신 접종과 치료제 접종이 시작되면 일상과 경제를 회복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