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새누리당' 프레임 공세 우려한듯…친이·친박은 격앙

국민의힘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회견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을 일축한 데 대해 당의 공식 논평조차 내지 않는 등 반응을 애써 자제하는 모습이었다.

국민의힘은 새해 벽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사면론을 꺼냈을 때부터 '도로 새누리당' 등 탄핵사태 전 회귀 논란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신중한 태도를 견지해왔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도 "사면 문제를 처음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에게 질의가 들어가야 할 상황 아닌가"라는 구두논평으로 입장을 갈음했다.

신년회견과 관련한 당 공식 논평 어디에도 사면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4월 보궐선거 승리를 위한 중도 외연 확장에 사활을 걸면서 두 전직 대통령 비리에 대해 대국민 사과까지 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뜻이 영향을 미쳤다는 관측이다.

당 관계자도 사면 문제는 애초 대통령의 결단만 남은 사안이며, 선거를 앞둔 '프레임 논쟁'을 경계해야 한다는 게 김 위원장의 생각이라고 전했다.

野, '사면 선긋기'에 반응 자제…"이낙연에게 물어라"

다만 오래전부터 사면을 공개 주장해온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후 기자들에게 "국민 통합을 위해 신속한 사면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1월 1일 여당 대표가 사면을 건의하겠다고 해서 촉발된 문제"라고 규정하면서 사면은 문 대통령이 결단할 사안이라는 점을 부각했다.

당내 옛 친박·친이계 의원은 격앙된 반응을 쏟아냈다.

강성 친박으로 분류되는 박대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가혹한 정치 보복을 언제까지 이어갈 것인지 답답함을 금할 수 없다"면서 "악순환을 끊지 못한다면, '내일의 문재인'은 '오늘의 박근혜'처럼 될 수 있다"고 비난했다.

김기현 의원은 "여당 대표가 새해 꼭두새벽에 스스로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외치더니, 불과 18일 만에 대통령은 없던 일로 하자고 한다"며 "전직 대통령 사면이 이렇게 가벼운 가십거리로 전락한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이 사면의 전제 조건으로 제시한 '국민 공감대'는 명분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진영논리에 따라 문빠(문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와 지지층의 눈치를 본 것일 뿐"이라고 원색 비난했다.

野, '사면 선긋기'에 반응 자제…"이낙연에게 물어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