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00년만의 위기…문재인 대통령이 있어서 다행"

이재명 경기지사는 "문재인 대통령님의 신년 기자회견을 지켜보며 100년 만의 세계사적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그 자리에 계신 게 얼마나 다행인가 다시 한번 생각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한 소회를 담은 글을 SNS에 남겼다. 이 지사는 "문재인 정부는 촛불 혁명의 반석 위에 세워진 정부"라며 "혹독한 겨울을 밝혔던 온 국민의 염원을 실현하기 위한 개혁이 계속될 것이며, 1380만 도민과 함께 하는 경기도지사로서 그 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대통령님께선 최근 보수언론과 촛불 개혁 방해세력의 시비에도 불구하고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국난을 극복하고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해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앞서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민에게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의 주요정책을 지자체가 선도하는 현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정부지원으로 충분치 않다. 이를 보완하는 지자체의 일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민 전체에게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두고 정부·여당과 이견을 노출했다. 당초 이날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공식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려고 했지만, 민주당에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사는 전날 "재난지원금 관련 기자회견 취소는 당의 의사결정과정에 대한 당연한 존중의 결과"라며 "당내 논의에 따라 합리적인 당론이 정해지면 경기도 정책결정과 집행과정에 충분히 반영할 것"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사실상 이 지사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해석됐다. 이 지사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경기도는 재정 능력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경제 방역과 민생 방어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살리기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긴밀한 협력이 중요하다. 중앙정부가 할 수 있는 몫이 있고, 지방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몫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그런 '쌍끌이'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지역경제를 선순환시키고 나라 경제를 지켜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