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방정부 재난지원금 지급 발언과 관련해 "경기도의 노력을 이해해주시고 수용해주셨다고 생각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대통령님께서 최근 보수언론과 촛불 개혁 방해 세력의 시비에도 불구하고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부 차원의) 4차 지원금을 말하기에는 너무나 이른 시기지만 정부의 재난지원만으로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이 있다"며 "그런 경우 지역 차원에서 보완적인 부분은 지자체가 얼마든지 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살리기에는 중앙정부가 할 수 있는 몫이 있고 지방정부가 취할 수 있는 몫이 있다"며 "그런 쌍끌이 노력이 시너지 효과를 내어 지역경제를 선순환시키고 나라 경제를 지켜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는 재정 능력이 허락하는 최대한의 경제 방역과 민생 방어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경기도는 도민 전원에게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공식 발표할 전망이다. 이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당내 반발과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일정을 고려해 취소했다.

이 지사는 재난지원금 지급을 놓고 여권 내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는 주장에 "경기도의 재난 기본소득을 둘러싼 당원 간 당내논쟁이 갈등으로 왜곡되고 있다"고 일축했다.

다만 민주당을 향해 지방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 방식 등에 대한 당 지도부의 공식 입장을 요구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오는 19일 정책위 차원에서 의견을 결정해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이 지사에게 당의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