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사진=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제2의 정인이 사태 예방책으로 '입양 후 취소 및 아동 변경' 등을 언급한 발언이 물의를 빚은 가운데 미혼 상태로 입양아 3남매를 키우는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문 대통령의 입양아기에 대한 인식에 분노한다"며 "입양 아동이 시장에서 파는 인형도 아니고, 개나 고양이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개와 고양이에게도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며 "하물며 아기를 인형 반품하듯이 다른 아기로 바꿀 수 있다고. 민법과 입양특례법이나 읽어보고, 입양 실무 메뉴얼이라도 확인해 보고, 가정법원 판사들께 알아나 보고 말씀하시지"라고 글을 남겼다.
김미애 / 사진=한경db

김미애 / 사진=한경db

김 의원은 "대통령이라는 분의 인식이 이렇다니. 인간존엄성이라고는 없는 분 같다"며 "이런 분이 인권변호사였다니 믿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인이 사건에서 정인이가 문제였나. 양부모의 아동학대가 문제였지"라고 꼬집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아동학대 방지 대책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여러 대책과 함께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하고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 입양아동을 바꾼다든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입양 자체는 위축시키지 않고 활성화해 나가면서 입양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그런 대책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