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최영함이 2019년 임무수행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청해부대 최영함이 2019년 임무수행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선박 억류 협상에 우호적인 분위기 조성을 위해 인근 해역에서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작전을 진행하던 청해부대를 철수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청해부대 철수 직후 파견된 대표단은 정작 ‘빈손’으로 귀국했다. 정부가 성과 없이 이란의 요구만 들어줬다는 비판이 나온다.

18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한 대표단이 지난 10일 이란에 도착하기 전 청해부대를 호르무즈해협 바깥 해역으로 이동시켰다. 우리 군함이 인근 해역에서 작전을 하는 게 이란을 불필요하게 자극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협상을 앞두고 이란에 우호적인 신호를 보내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군은 지난 5일 청해부대 최영함을 호르무즈 해협 인근 해역으로 급파했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한국 국적 ‘한국케미호’를 나포한 바로 다음날이었다. 현지 상황을 주시하면서 해당 선박의 안전 항해를 지원하고 바레인에 있는 연합해군사령부(CMF)를 비롯한 주요 국제기구와 공조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란 당국은 청해부대 급파 직후부터 불쾌감을 드러내왔다. 선박 나포 다음날인 지난 5일 외교부에 초치된 사이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 이란대사는 선박 나포에 대해 “선박의 해양 오염 때문”이라는 주장을 반복하며 되레 청해부대 파견에 대해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은 청해부대 철수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선박을 조기 석방할 가능성은 낮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교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한국케미호의 조기 석방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선박 억류와 관련한 결정과 발표 권한은 사법부에만 있고 관련 없는 이들의 발언은 어떤 근거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선박은 페르시아만에서 저지른 환경오염 혐의에 따라 사법부가 현재 조사 중”이라는 기존 입장만 되풀이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