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 뉴스1

서울 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화한 금태섭 전 의원은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정인이 사건 대책 발언에 대해 "인권의식이 의심스럽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실시간 기자회견인 만큼 말꼬리잡기보다는 답변 내용의 맥락과 취지를 감안해서 평가해야 하지만 이 부분만은 도저히 넘어가기가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예상하지 못한 질문도 아니었을 텐데, 인권의식이 의심스럽다"며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가 있나"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정인이 사건의 대책을 묻는 질문을 받고는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하거나 여전히 입양하고자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하고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입양 자체는 위축시키지 않고 입양아동을 보호할수 있는 그런 대책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