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 참석한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 참석한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법원의 강제징용과 위안부 배상 판결에 대해 "강제 집행의 방식으로 현금화되는 것은 한·일 양국 관계에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박근혜정부 당시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인정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 정부의 자산이 압류, 매각돼야 한다고 생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양국 간 외교적인 해법을 찾는 것이 더 우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다만 외교적 해법은 원고들이 동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원고들이 동의할 수 있는 방법을 협의하고 한국 정부가 원고들을 최대한 설득해내는 방식으로 문제를 차근차근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법원 판결에 대해서는 "곤혹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나 강제징용 판결 문제 등 (한·일 간의 풀어야 할 현안들이) 있다"며 "외교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 양국이 여러 차원의 대화를 하고 있는 차원에 위안부 판결 문제가 더해져서 솔직히 곤혹스러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거사는 과거사이고, 한일 간 미래지향적 발전해나가야 하는 것은 그거대로 해나가야 한다"며 "과거사 문제도 사안별로 분리해서 서로 해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는 "양국 정부 간의 공식적인 합의였다는 부분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토대 위에서 이번 판결을 받은 피해자 할머니들도 동의할 수 있는 해법을 찾아나갈 수 있도록 한·일 간 협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