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동부구치소 집단 코로나19 발생에 대해 "엄중하게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법무부 장관과 방역 당국이 이미 국민들께 사과를 드린 바도 있다"며 "이런 교도소 같은 수용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것은 다른 나라에도 여러 사례들이 있었다. 약간의 특수성이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 그 분들이 구속돼 있는 수감자 신분이기 때문에 쉽게 일반 병원으로 격리한다든가 생활치료시설로 격리하는 것이 조금 어렵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그래서 자체 시설 내에서 해결하려하다보니 감당이 안되어서 대규모 확산으로 번진 것 같다"며 "처음부터 비상한 대책을 세웠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문 대통령은 "구치소나 교정시설이 정원을 초과해서 너무 과밀된 그런 상황이라는 것이 드러났고 시설 내에서 층별로 격리를 하는 이런 방식으로는 확산을 막기 어렵기 때문에 확진자가 발생하면 조기에 확잔된 사람들과 접촉자들을 확실히 분리하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교훈도 얻게 되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동부구치소 확산이 거의 수그러 든 상황이지만 이번 사건을 교훈으로 삼아서 이런 집단 교정시설에서 지금과 같은 대규모 확산이 생기지 않도록 정부가 만전을 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