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백신 접종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가장 먼저 백신을 접종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굳이 우선순위가 될 필요가 없다"면서도 "정말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아주 높아져서 백신을 기피하는 상황이 되고,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저는 그것도 피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우리나라는 독감백신 접종률이 매우 높은 나라"라며 "저는 코로나 백신도 우리 국민들이 방역 당국을 신뢰하고, 많이들 접종하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한국 내에서 백신에 대한 불안 때문에 백신 접종을 기피할 것이라는 것은 저는 아직은 기우라고 생각하고 있다"며 "백신 접종에 차질이 없다면 저는 대통령을 비롯한 공무원들은 방역에 종사하는 공무원들을 제외하고는 굳이 우선순위가 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순위자들부터 먼저 접종하고 나중에 일반 국민들과 함께 접종하면 충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만약에 정말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아주 높아져서 백신을 기피하는 상황이 되고, 그렇게 해서 뭔가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저는 그것도 피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