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00이법' 등 피해자의 이름으로 붙여지는 사건이나 법안에 대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막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특정 사건이 있을 대 당사자 이름이 붙어서 법안 이름이 붙여지는데 피해자들에 대한 2차 피해라는 지적이 나온다'는 지적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의 이름으로 사건을 부르는 것이 아니라 가해자의 이름으로 사건을 부르거나 객관적인 명칭으로 불러야 한다"며 "수사기관에 대해서 특별히 당부를 드리겠지만 언론에서도 그렇게 협조를 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