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조기 방한이 가능하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시 주석의 방한과 한·중 관계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중국은) 우리나라로서 최대의 교역국가이고 한반도 평화 증진과 관련해 협력해 나가야 할 관계"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 방한은 작년에 한번 추진됐는데 코로나 상황이 나빠져서 성사되지 못했다"며 "안정되고 여건 갖춰지는 대로 조기 방한 가능하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중 양국이 보건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나가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사람 간 감염병 뿐 아니라 조류독감(AI)이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구제역 같은 가축 방역병 부분에서도 이어져있고, 접해있는 관계기 때문에 공동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중국과의 협력에도 (이같은) 관심을 가지고 발전시켜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 관계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관계는 우리 외교안보에 있어서 특별한 동맹 관계"라며 "외교안보 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경제, 문화, 보건협력, 기후변화와 같은 글로벌 협력 같은 다양한 분야의 협력으로 이어지는 포괄동맹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