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행사장서 돌발 '주례 부탁' 수락…"약속 지켰다"
정총리, '주례서달라'던 20대 커플 결혼식서 '깜짝 주례'

정세균 국무총리가 한 20대 부부의 결혼식에 '깜짝' 주례를 섰다.

작년 한 행사장에서 처음 본 자신에게 결혼식 주례를 서달라고 '돌발' 요청했던 커플과의 약속을 지킨 것이다.

정 총리는 16일 페이스북에 "오늘 깜짝 주례를 섰다"며 자신이 결혼식 주례를 보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앞서 이 부부는 지난해 10월 쇼핑축제 '2020 코리아세일페스타' 개막식에 국민 참여단으로 참여했다가 축사를 하러 온 정 총리에게 "인상이 너무 인자해 주례 선생님으로 꼭 모시고 싶다"고 부탁했다.

당시 정 총리는 이들을 행사장에서 처음 만난데다 사전 조율 없는 갑작스러운 부탁이었음에도 곧바로 고개를 끄덕이며 "그러겠다"며 이들의 요청을 수락한 바 있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당시 상황을 전하며 "이 어려운 상황에서 결혼을 하는 신랑, 신부가 고맙고 대견해 선뜻 그러겠노라고 약속했다"며 "오늘이 바로 그 약속을 지키게 된 날"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두 청년이 이제 사랑이란 이름으로 하나가 됐다"며 "새로운 출발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날에 행복이 가득하길 진심으로 빈다"고 응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