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일은 가장 가까운 이웃…미래지향적 발전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현재 어려움이 있지만 한·일 양국은 오랜 역사를 공유하는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동북아와 세계 평화‧안정을 위한 협력의 동반자"라며 "양국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강창일 신임 주일본 대사 신임장 수여식에서 “때때로 문제가 생겨나더라도 그 문제로 인해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해야 할 양국관계 전체가 발목 잡혀선 안 된다”며 “그것은 그것대로 해법을 찾고 미래지향적 발전관계를 위한 대화 노력은 별도로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대사 부임에 대한 기대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정치 경륜을 갖춘 일본 전문가가 신임 주일본 대사로 부임하게 돼 기쁘다”며 “강 대사 부임을 계기로 양국관계가 큰 발전을 이루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일본과의 새로운 협력 방법을 찾아달라고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양국은 전통적 분야뿐만 아니라 코로나, 인구감소, 지방균형발전 등 공동과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관련 협력을 위한 교류와 소통이 활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지시했다.
文대통령 "한·일은 가장 가까운 이웃…미래지향적 발전해야"

강 대사는 “최근 한·일 관계 경색을 겪으면서 양국이 오히려 문제 해결을 위한 의지와 지혜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갖게 됐다고 본다”며 “신임 대사로서 현안 해결 및 미래지향적인 양자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와 소통이 이어질 수 있도록 역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임 예정인 도미타 코지 주한일본 대사를 접견하고 약 1년 2개월간 주한일본 대사로 재직하는 동안 한·일 관계 관리와 현안 해결을 위해 노력해 온 점을 평가했다. 또 도미타 대사가 주미일본 대사로 부임한 후에도 한·일 관계 발전과 한·미·일 공조를 위해 계속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