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 억류 사태 협상차 이란을 찾았던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이 14일 “이란의 신속한 조치가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날 귀국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란 측에 우리가 요구할 것들을 확실하게 요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가 독자적으로 할 수 있는 것과 미국과 협의를 통해 이뤄질 수 있는 것들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차관은 귀국에 앞서 지난 13일 이란의 우방국으로 꼽히는 카타르로 이동해 무함마드 알사니 카타르 부총리 겸 외무장관 등과 만나 선박 억류 문제 해결을 위해 카타르 측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란은 이날 한국에 자금 동결 해제를 재차 주장했다. 마무드 바에지 이란 대통령 비서실장은 “한국이 이란의 동결자금과 구급차를 교환하자고 제안했다”며 “우리는 구급차가 아니라 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