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 확고히 하는 계기"
"사면론, 당사자 반성 중요하다는 당 입장 존중"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가 14일 대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20년형을 확정한 것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법원의 확정 판결이 촛불혁명의 위대한 정신을 다지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발전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리라 믿는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앞서 주장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에 대해서는 "적절한 시기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을 건의드리겠다고 말한 적 있다. 그에 대해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설명했다.

사과 대상자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포함되냐는 질의엔 "어느 한 사람은 안 해도 된다는 뜻은 아니다"고 답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도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 역사에 공동 책임이 있다"고 논평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한경DB

박근혜 전 대통령. 사진=한경DB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날 형 확정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모든 재판은 마무리 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앞서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확정된 징역 2년을 합쳐 총 22년의 형기를 최종 확정받게 됐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