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사면' 역풍…텃밭 민심 흔들
李지사, 이달말 광주행…빈틈 노려

'전국민 재난지원금' 또 퍼주자는데
"중앙·지방 정부, 지급 보조 맞춰야"
김종민 이어 김영춘·김두관도 비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앞줄 오른쪽)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를 위한 당정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나란히 걸어가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앞줄 오른쪽)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를 위한 당정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나란히 걸어가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최근 여권 내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 1위를 차지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세를 몰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텃밭’인 호남 지역 공략에 나선다. 이 대표는 중대재해법 처리에 이어 이명박·박근혜 전직 대통령 사면, 코로나 이익공유제 등에서 잇따라 ‘자충수’를 두면서 ‘어대낙(어차피 대통령은 이낙연) 구도’까지 위협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내 친문(친문재인) 의원들은 이 지사 견제에 나섰다.
흔들리는 호남 민심
14일 정치권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이달 말 광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지난해 10월 이용섭 광주시장이 ‘인공지능(AI) 산업육성 업무협약’을 맺기 위해 경기도청을 방문한 것에 대한 답방 성격이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설 연휴를 앞두고 이 지사가 호남 민심 챙기기에 나서는 것으로 해석했다.

이 지사는 이번 방문 때 광주 지역 국회의원들과의 간담회도 예정하고 있다. 어대낙을 추종한 호남 민심이 최근 흔들리자 이 지사가 세력 확장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는 관측이다.

호남 지역은 고(故) 김대중 대통령 이후 명맥이 끊긴 ‘호남 대통령’ 만들기의 일환으로 그동안 이 대표에게 강력한 지지를 보내왔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이 광주·전남·전북 지역 의석을 싹쓸이한 데는 이 대표의 공이 컸다는 분석도 있다. 하지만 당대표 당선 이후 강성 친문 ‘눈치 보기’로 인해 중도층 이탈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연초 사면론까지 제안하자 호남 민심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지난 13일 한길리서치 여론조사 결과(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참조)에 따르면 이 대표는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14.1%로 이 지사(25.5%)에게 10%포인트 이상 뒤처졌다. 특히 호남에서 이 대표의 지지율은 29.1%로 이 지사(지지율 26.4%)에게 오차범위 내로 따라잡혔다.

지난 5일 광주시민단체협의회, 5·18민주유공자유족회 등은 “심판과 청산도 끝나지 않은 사안에 대해 사면을 제안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민형배 민주당 의원(광주 광산을)은 지난 11일 지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당내 광주·호남지역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이 대표의 사면론을 비판하면서 이 지사를 공개 지지하기도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 지사가 당내 대표 격이라 할 수 있는 친문과 호남 세력 가운데 상대적으로 공략하기 쉬운 호남 민심 잡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내 친문 위주로 이 지사 견제
이 지사의 선호도가 올라가는 가운데 친문 의원들 위주로 이 지사에 대한 견제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부산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14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지사의 재난지원금 정책을 비판하며 “경기도와 달리 부산시는 시민들에게 나눠줄 돈이 없다”며 “재난지원금은 큰 흐름에서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들이 공동으로 보조를 맞춰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13일에는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이 최고위원회의에서 보편적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한 이 지사를 콕 집어 비판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도 이날 SNS에 “지방정부는 중앙정부와 협력해야 한다”며 “방역체계가 지역별로 따로 가면 허점이 생길 수 있다”며 이 지사를 공격했다.

이 지사는 김 최고위원의 발언 직후 SNS에 “우려의 말씀을 잘 새기겠다”며 한발 물러선 모습을 보였지만, 공세가 거세지자 즉각 반격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당·정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보편적인 지원을 하면 국민들이 그 돈을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니리라 생각하는 자체가 국민 의식 수준을 너무 무시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지사가 보편적 재난지원금 등 친문 세력 입맛에 맞는 정책을 내놓으며 친문 지지 확장에도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당내 유력한 경쟁자였던 이 대표가 사면론, 이익공유제 등으로 삐걱하면서 이에 따른 반사이익을 이 지사가 얻고 있다는 분석이다.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이 지사는 앞으로 친문 세력 코드에 맞추는 정책을 더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며 “유력 대선 후보가 등장하지 않을 경우 친문 세력들도 지지율이 높은 이 지사 쪽으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