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총선 치르나'라고 했던 사람"
"너무 교활하게 언론 플레이…깨부숴야"
손혜원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손혜원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열린민주당 소속 손혜원 전 의원이 이른바 3철(양정철·이호철·전해철) 중 한 명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완전히 쳐낸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손혜원 전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손혜원 TV'에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 양정철을 버렸나?'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대통령은 2017년 5월 양정철과의 연을 끊었다. 그 뒤로 한 번도 그를 곁에 두겠다는 생각조차 하지 않은 걸로 안다"고 주장했다. "(양정철이 문재인 대통령 측근이라는 말에) 속으면 안 된다"고도 했다.

손혜원 전 의원은 "저는 사실 문 대통령이 사람을 잘 버리지 않기에 양비(양정철)를 (청와대에)데리고 들어갈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그런데 마지막 순간에 양비를 버리는 것을 보고 주변의 많은 사람이 조언했구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양정철 전 원장은 최근 청와대로부터 대통령 비서실장 직을 제안받았지만 본인이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었다.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게 손혜원 전 의원의 주장이다.

손혜원 전 의원은 "양정철은 총무 비서관까지 기다렸지만 이름이 나오지 않으니 마치 자신이 모든 자리를 고사하고 대통령을 멀리 하는 것처럼 생쇼를 했다"면서 양정철 전 원장이 미국으로 떠나는 것에 대해서는 "이 사람이 미국에 간다면 '자의반 타의반'이 아니라 순전히 '자의'로 가는 것이고, 조용히 있다가 다시 스멀스멀 기어들어 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총선에서 양정철이 어떻게 했는지 아는데 (문 대통령이) 양정철을 부르겠나"라면서 "지난 총선 당시에도 그가 설칠 때 '이게 대통령이 원하는 바가 아니다'라고 지적하자 '대통령이 총선 치르나'라고 했던 사람"이라고 했다.

이 같은 폭로를 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는 "양 전 원장이 너무 교활하게 언론 플레이 하는 걸 보면서 누군가는 이걸 깨부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했다.
양정철 전 민구연구원장. 사진=뉴스1

양정철 전 민구연구원장. 사진=뉴스1

손혜원 전 의원은 자신이 영부인 김정숙 여사와 절친이라는 평가에 대해서는 "김 여사와 여중, 여고 6년을 같이 다녔지만 3학년 때 같은 반에다 잠깐 과외를 함께 해 친해졌을 뿐"이라며 "대통령이 된 뒤 단 한 번도 통화한 적 없다. 절친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앞서 친여 성향 언론인으로 분류되는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를 저격하는가 하면 '조국 수호 촛불집회'를 주도했던 친여 성향 시민단체 '개혁국민운동본부'(개국본) 이종원 대표와도 공개 설전을 벌인 바 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