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안철수 얘기 그만…安의 단일화 주장은 정치공학적"

서울시장에 출마 한 나경원 전 의원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야권 후보 단일화 주장에 대해 “단일화를 자꾸 얘기하는 건 정치공학적이다”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14일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의 야권 후보 단일화 구상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안 대표 말씀은 그만하라”며 “단일화를 자꾸 얘기하는 건 너무 정치공학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열심히 지금 경쟁해야 한다"며 "'우리가 어떤 시정을 하겠다, 왜 이번에 제가 해야 되느냐' 등에 대해서 말씀드리고 국민이 평가해주는 것이다”라며 “국민은 그 다음에 단일화에 대한 생각은 다 있고 그래서 마지막에 국민이 하는 거지 이걸 우리가 지금부터 만나서 당신이 해라 내가 해라 하는 게 아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단은 당당하게 경쟁하고 그 다음에 국민의 평가를 받고 어떻게 룰을 정해서 하느냐는 마지막 단계라고 생각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번 보궐선거에 나서는 이유에 대해선 “서울시장 자리 그 이상이다. 1년짜리 시장이 할 수 있는 것과 해야 할 일을 따져보면 코로나19 위기 극복이 가장 첫 번째이고 또 하나는 부동산 문제”라며 “야무진 마음으로 해야 될 사람이 필요하고, 그러면서 섬세하게 봐야 될 부분이 있을 것 같아서 출마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하고 코로나 이익공유제에 대해서는 “실질적으로 시장경제 근간을 흐트러트릴 수 있기 때문에 동의하기 어렵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