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권 선호도 14.1%로 '뚝'
이재명 25.5%, 윤석열 23.8%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대권 유력주자인 이낙연 대표(오른쪽)와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대권 유력주자인 이낙연 대표(오른쪽)와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 선호도 조사에서 치열한 선두권 경쟁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선호도는 크게 하락해 두 사람과 10%포인트 가량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 의뢰로 지난 9~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설문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자세한 내용은 한길리서치·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이 지사는 25.5%, 윤 총장은 23.8%의 지지를 얻었다. 두 사람의 격차는 1.7%포인트로 오차범위 내다.

이 대표의 지지율은 14.1%로 하락해 이 지사와의 격차가 11.4%포인트로 벌어졌다. 윤 총장과는 9.7%포인트 차이였다. 최근 논란이 된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뒤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7.4%), 홍준표 무소속 의원(5.9%), 정세균 국무총리(3.4%) 등이 이었다.

범여권 주자만을 대상으로 한 선호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와 이 대표의 선호도가 두 배 가까이 차이났다. 이 지사는 28.2%, 이 대표는 15.3%를 기록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