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보의 딥데이터 30]
부동산과 대통령 지지율 간 상관분석

文 부정평가율-아파트값 간 상관계수 0.75
전문가 "매우 높은 수치, 두 지표 상당히 유사"
코로나19 확진자수 0.54, 비경활인구 0.4
수출 0.35, 검찰개혁 관심도 0.19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신년사에서 "주거 문제의 어려움으로 낙심이 큰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처음으로 부동산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신년사에서 "주거 문제의 어려움으로 낙심이 큰 국민들께는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며 처음으로 부동산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율이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 요인으로 부동산 정책이 지목되고 있다. 여기에 그간 아파트 매맷값과 문재인 대통령 부정평가 지표가 함께 움직인 추세가 확인됐다.

15일 한경닷컴 뉴스랩이 월간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맷값과 한국갤럽의 월간 국정 부정평가 비율 간 '피어슨 상관계수'를 산출한 결과 한국부동산원 통계와는 0.75, KB시세와는 0.7이 나왔다. 다만 상관계수가 곧 인과관계를 말해주지는 않기 때문에, 부동산 가격이 결정적 요인이라고 단언할 수는 없다.

피어슨 상관계수는 지표 간 관련성을 구하기 위해 가장 보편적으로 이용되는 통계 기법으로 -1과 1 사이로 값이 나온다. 0에 가까울수록 관련성이 낮고 1에 가까울수록 높다. 통계학적으로 상관계수가 0.4 이상만 되면 상관성이 있는 것으로 해석하고, 0.7 이상이면 상관성이 매우 강한 것으로 본다.

이에 비해 월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와 지난해 대통령 부정 평가율 간 상관계수는 0.54였다. 상관성은 있지만 1년치임을 감안했을 때 의미를 두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일자리 문제가 심각해지면서 경제활동을 아예 않는 비경제활동인구와 국정 부정 평가율 간 상관계수는 0.4 수준으로 어느 정도 관련성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경제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수출액과 국정 긍정 평가율 간의 상관계수는 0.35였다. 네이버 트렌드에서 나타난 '검찰개혁' 키워드 관심도와 대통령 긍정 평가율과 부정 평가율 간의 상관계수는 각각 -0.16과 0.19로 오히려 부정 평가가 더 높게 나타났다.
아파트값 40% 오르는 동안
文 부정평가도 40%P↑
문재인 대통령 국정 부정 평가율과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값. 문 대통령에 대한 국정 부정 평가율과 정부 및 민간 아파트값 통계는 대체로 같이 움직이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 취임 후 부정 평가율은 40% 상승한 가운데,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값도 4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문재인 대통령 국정 부정 평가율과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값. 문 대통령에 대한 국정 부정 평가율과 정부 및 민간 아파트값 통계는 대체로 같이 움직이는 모습이다. 문 대통령 취임 후 부정 평가율은 40% 상승한 가운데,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값도 4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프=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각종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 부정 평가율은 정권 초기 10%대에서 50%대로 40%포인트 이상 상승했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은 한국갤럽 여론조사 기준 2017년 5월 대비 지난해 12월 42%포인트(81%→39%) 떨어졌고 부정 평가는 42%포인트(11%→53%) 늘었다.

이 기간 전국 평균 아파트 매맷값은 40%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맷값 상승률은 한국부동산원 기준 39.2%(2억8478만원→3억9642만원), KB부동산 기준 40.1%(3억2125만원→4억5017만원) 올랐다. 그간 정부가 민간 통계 보다 정부 통계의 신뢰성을 강조해왔지만 두 지표 간 상승률 자체는 거의 일치했다.

특히 작년 하반기로 갈수록 지표 간 상승 추이가 일치하는 양상이 뚜렷했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대통령에 대한 민심이 크게 악화됐는데, 최근 11주간 여론조사에서 국정 부정 평가 이유 1위를 줄곧 '부동산 정책'이 차지했다.

김관옥 계명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사회과학에서 상관계수가 0.7 이상이면 매우 높은 수치"라며 "현 정부를 규정하는 기준이 부동산이 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론조사가 말해주듯 사실상 현 정부와 여당에 불만을 가진 사람들이 이견 없이 한 목소리를 내는 요인이 부동산이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통계 전문가인 양준석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부동산과 부정 지지율 두 지표가 상당히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면서도 "다만 상관계수가 곧 인과관계를 말해주지는 않기 때문에 어느 한 수치가 높다고 해서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 해석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