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건 외교부 1차관(왼쪽)이 10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 도착해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부 차관과의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란 외무부

최종건 외교부 1차관(왼쪽)이 10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 도착해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부 차관과의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란 외무부

이란 외무부 차관이 현지를 방문한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의 회담에서 “한국의 이란 자금 동결은 미국의 몸값 요구에 굴복한 것”이라 한국을 비판했다. 일주일 넘게 억류하고 있는 한국 국적 선박에 대해서는 ‘환경 오염’ 때문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란이 동결자금 문제에 있어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를 받지 못할 경우 선박 억류가 장기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세예드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부 정무차관은 10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최 차관과 회담을 갖고 “이란과 한국의 양자 관계 증진은 이 문제(자금 동결)가 해결된 뒤에야 의미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금이 동결된 것은 잔혹한 미국의 대(對)이란 제재 부과 때문이라기보다 한국의 정치적 의지가 부족했던 탓”이라며 한국이 ‘불법적’으로 자금을 동결했다고 주장했다.

최 차관은 이에 대해 국내 은행들에 동결된 이란 자금 문제를 해결하는 데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정부 발표에 따르면 최 차관은 “이란이 한국 내 동결 자금에 접근하도록 하는 문제는 한국 정부의 주요 관심사 중 하나”라며 “한국은 이 문제를 최종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는 점을 확실하게 밝힌다”라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최 차관은 이란의 ‘한국케미호’ 억류가 “부당하다”며 이들의 석방을 강력히 요구했다. 하지만 이란은 이에 대해 “환경 오염 문제”라는 입장을 고수하며 사법부 관할 문제라고 재차 주장했다. 하지만 정작 우리 대표단의 증거 요구에는 사법부 등 유관부문에 요청했다며 아직까지 제출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락치 차관은 “한국 정부는 이란과 관계에서 최우선 사안을 해결하는 데 필요한 방법을 찾는 데 진지하게 노력해달라”며 동결 자금 반환이 최우선 과제임을 강조했다.

한편 파이낸셜타임스(FT)는 10일(현지시간) 이란 강경파 정부 관계자가 “한국은 모욕을 당할 필요가 있었다”며 “우리가 약과 백신 구입이 절박한 때 이란의 자금을 묶어둘 수 없다는 걸 깨달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란이 협상을 위해 선박 나포 이유가 동결 자금 반환을 노린 것이라는 속셈을 더이상 숨기지 않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란은 앞서 지난 7일 선박 나포 직후 급파된 우리 정부 대표단에 대해서도 “동결 자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방문했다”고 주장했다.

최 차관은 이란 최고지도자와 관련있는 고위직과의 면담도 예정돼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현지언론들은 대표단이 11일 이란중앙은행 총재와도 만날 것이라 보도했다.

송영찬 기자 0fu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