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정은 답방설'에 황당…"北바라기도 정도껏"

국민의힘은 11일 여권 일각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설'을 띄우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답방이) 반드시 올해 있어야 된다"고 말한 데 대해 "이 정부의 근본적인 대북 정책이 상당히 우려스럽고 위험천만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 정권의 북한 바라기는 도를 넘었고, 국민의 안위는 돌보지 않는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한순간에 잿더미로 만들고, 국민을 총살하고 불태웠으며, 전세계를 상대로 핵위협을 가하고 있는 것이 북한"이라고 지적했다.

정보위 야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통화에서 "이 정권은 현실과 상관없이 망상에 빠졌다.

제정신으로 돌아오기 어려울 것 같다"고 원색 비난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연내 답방이 불가능할 것이라면서 "남북관계는 변화가 없고, 한미관계는 더 나빠지기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북한이 핵무력 증강 의지를 밝힌 것을 두고 "북한은 절대 비핵화 안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이 결국 원점으로 회귀했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