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대통령 신년사 평가
文 "전 국민 무료 접종"…與 "코로나 극복의 희망 심어줘"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전 국민에게 무료로 접종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가운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아주 적절한 시기에 우리 국민들에게 코로나 극복에 대한 믿음과 희망을 대통령께서 심어주셨다"는 평가가 나왔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1일 민주당 고위전략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대통령 신년사에서 코로나19 백신 전 국민 무료접종을 천명한 것에 대해 대단히 환영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새해 벽두에 대통령께서 전 국민에게 큰 희망과 자신감을 보여주신 것"이라며 "적극 환영하고 이를 즉각 우리 국민들에게 알리고 공유하고 함께 환영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가자"고 회의에서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신년사에서 "다음 달이면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며 "우선순위에 따라 순서대로 전 국민이 무료로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체적인 백신 개발도 계속 독려할 것"이라며 "백신 자주권을 확보해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제 보건 협력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