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무소속 김병욱 의원(포항남구울릉군)이 11일 오후 선거법 위반 관련 재판을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무소속 김병욱 의원(포항남구울릉군)이 11일 오후 선거법 위반 관련 재판을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을 탈당한 김병욱 의원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의혹의 당사자가 11일 "김 의원과 불미스러운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성폭행 피해자로 당초 알려졌던 A 씨는 국민의힘 보좌진협의회를 통한 입장문에서 "당사자 의사는 물론, 사실관계조차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A 씨는 입장문을 통해 "해당 의원과는 일체의 불미스러운 일도 없었음을 밝힌다"면서 "당사자 의사는 물론, 사실관계조차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 허위사실 유포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제 입장을 생각해달라. 더 이상의 억측은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김병욱 의원의 비서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가세연 측은 "김병욱 의원이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이던 2018년 10월15일 성폭행을 했다. 피해자는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모 의원의 인턴 비서이던 김모 씨, 목격자는 바른미래당 소속 국회의원의 비서 이모 씨"라고 주장했다.

가세연은 국민의힘 지도부에도 김병욱 의원의 성폭행 의혹이 전달됐지만 묵살됐다고 주장했다.

‘비서 성폭행 의혹’을 받는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은 7일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A 씨의 첫 입장이 나온만큼 가세연 측이 이를 반박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용석 변호사는 당시 가세연 방송을 통해 "인턴에게 4급보좌관은 하늘같은 존재다. 저녁먹으며 다정히 얘기해준 것도 황송한데 술 한잔 더 하자고 방에 찾아왔으니 거절할 수 없었을 것이다"라고 추측했다. 이어 "확실하게 끊어내지 않으면 서울부산시장 선거 다 망한다"고 강조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김병욱 의원에대해 "보좌진 중 유일하게 공천 받았다. 굉장히 여성 문제에 대해 문란하다는 평이 많았다"면서 "유부남이라 자녀가 3명인데 한번 재혼했다. 정인이 법안 가지고 눈물쇼를 한 것은 곧 터질 것을 감지하고 쇼 한게 아닌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