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경영안정·창업기업 투자·디자인 주도 혁신 분야
경남도, 중소·창업기업 총력 지원…올해 31억 투입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창업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신규 시책을 시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중소기업 경영 안정, 창업기업 투자 지원,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 3개 분야, 8개 사업에 31억5천만원을 투입한다.

이 중 중소기업 경영 안정을 위해 '중소기업 매출채권 보험료 지원사업'에 5억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물품이나 용역을 제공하고 받은 매출채권의 부도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다.

도내에 주된 사무소와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으로 기업당 300만원 한도에서 매출채권 보험료의 50%를 지원받을 수 있다.

도는 중소 제조업체들의 물류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수출 물류비 지원사업'에도 5천400만원을 투입한다.

도내 본사 또는 공장을 둔 중소 제조업체 중 전년도 수출 실적이 5천만 달러 이하인 업체를 대상으로 업체당 20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난해 2개 창업투자펀드(250억원 규모) 조성에 이어 동남권 창업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동남권 뉴딜 혁신창업지원 펀드'도 조성한다.

동남권 지역의 창업기업이나 중소·벤처기업에 60% 이상 투자하고, 비대면·디지털 등 신산업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창업기업 투자유치 역량 강화를 위해서도 1억원을 투입하고, 투자 유치에 성공한 창업 3년 미만의 우수 기업에 사업화 자금 2억원도 지원한다.

이와 함께 '경남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 지원사업'에 20억원을 투입한다.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제품생산 전 주기별 맞춤형으로 지원하며 디자인 컨설팅, 기업별 맞춤형 지원, 홍보·마케팅, 디자인 인식확산 교육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마케팅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을 위해 '비대면 영상디자인 제작지원사업'에 2억원, 지역 특색을 활용해 창업이나 디자인 개발을 하려는 소상공인이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디자인 개발을 지원하는 '로컬 디자이너 역량 강화 지원사업'에도 1억원을 지원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