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자르기식 탈당…국민의힘 태도 묵과안돼"
"김종인, 언제 어떻게 알았는지 대답해야"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성폭행 의혹으로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김병욱 의원에 대해 국민의힘이 꼬리자르기 했다며 이를 '권력형 성범죄'로 규정했다. 또 국민의힘 성폭력대책 특별위원회 소속 이수정 교수는 피해자가 아닌 당의 입장을 대변하며 '2차 가해'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남국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은 무슨 탈당 제조기 인가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꼬리자르기식 탈당과 구체적으로 폭로된 사건을 조사나 수사도 없이 이미 허위의 사실인 것처럼 간주하고 사건을 덮어버리려는 국민의힘 태도는 결코 가볍게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병욱 의원이 보좌관 시절 다른 의원실 비서를 대상으로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상당히 구체적"이라며 "당시 상황에 대한 진술과 목격자, 이를 뒷받침 하는 문자 증거까지 있는데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는 명백한 권력형 성범죄가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권력형 성범죄 의혹을 대하는 국민의힘과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발언태도는 무성의, 건성, 진상조사 의지 없음, 무시 등으로 충격 그 자체"라며 "비대위는 당사자가 탈당했다는 이유로 회의를 긴급하게 취소하고 김종인 위원장은 '나보고 탈당했는데 더 이상 뭘 어쩌란거냐 듣고 싶지도 않다'는 취지로 무성의한 답변을 한다"고 지적했다.

김남국 의원은 "더욱 충격적인 것은 국민의힘 성폭력대책 특위 소속 이수정 교수의 인터뷰"라면서 "이수정 교수는 '보궐선거에 미칠 영향과 관련한 것 때문에 다양한 의심을 한다'면서 피해자에게 '지금이라도 신고하라'는 식의 발언과 '피해자가 미투를 하면 되는데 왜 안 하겠나'라고 말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피해자를 앞장서 보호해야 할 성폭력대책 특위 위원이 도리어 2차 가해를 한 것"이라며 "성폭력대책 특위 위원 자격이 의심스러울 정도다. 이수정 교수가 평소 강조한 '젠더 감수성'은 다른 사람한테만 해당하는 말인가보다"라고 비꼬았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 특별위원회 소속 이수정 경기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 특별위원회 소속 이수정 경기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김남국 의원은 "이런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자문위원의 인식이 당내에 만연한 것은 아닐까 우려스럽다"면서 "만약 여성의 인권을 제일 우선으로 생각하는 성폭력대책특위 소속 위원이라면 이렇게 대답했을 것"이라며 본인이 생각하는 예시 답변을 올렸다.
"범죄 사실과 관련한 진술이 매우 구체적이어서 신빙성이 있어 보인다. 유튜버 언론을 통해 폭로된 사실이라고 해서 허위로 쉽게 단정해서는 안 된다. 보궐선거에 미칠 영향 등은 정치인들이나 생각할 문제이고 성폭력대책 특위에서는 이 사건의 진실 여부만을 고민해야 한다. 특히 만약 보도된 것이 사실이라면 피해자들은 현재 국민의힘 의원실에서 비서로 일하고 있고, 가해자는 국민의힘 현직 국회의원이기 때문에 피해자들이 성폭력 사실을 고발하는 것이 쉽지 않다. 이런 사정을 고려해서 당과 우리 사회가 피해자들 더욱 두텁게 보호해야 한다"
그는 또 "국민의힘은 언제 어떤 경로를 통해서 성폭력 피해 사실을 전달받았는지, 그리고 그 피해 사실을 인지했다면 지금까지 어떤 조치를 했는지 밝혀야 할 것"이라며 "사전에 인지하고도 가해자가 국회의원이기 때문에 그냥 모른 척 진실을 묻어버리려고 한 것은 아닌지 분명하게 대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경주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