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재명 향해 '단세포'라며 비판
'친이계' 정성호 발끈…"돼지 눈엔 돼지만"
이재명 경기지사(가운데),정성호 예결위원장(가운데 오른쪽)과 경기지역 국회의원들이 지난해 7월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1년 소부장 기술독립 실현! 소부장 육성방안 경기도 정책토론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운데),정성호 예결위원장(가운데 오른쪽)과 경기지역 국회의원들이 지난해 7월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일본 경제보복 1년 소부장 기술독립 실현! 소부장 육성방안 경기도 정책토론회'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재명 경기지사가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두고 맞붙은 가운데 '친이재명계' 인사로 분류되는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돼지 눈에는 돼지만, 부처님 눈에는 부처님만 보인다"며 언급했다.

국회 예결위원장인 정성호 의원은 8일 페이스북에 "천박한 말로 자신의 격을 떨어뜨리지 않도록 더 조심하자"며 이같이 적었다.
"천박한 말로 자신 격 떨어트리지 말아야"
정성호 의원은 "정치를 하면서 항상 언행을 신중히 하고 조급 초조해하지 말며 차분 대범하게 하자고 결심하고 노력해 왔다"며 "타인을 비하하고 상처 주는 말들을 피하려고 늘 한 번 더 생각해 보고 주의했으나 가끔 의도와 다르게 상처를 주어 후회한 경우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정성호 의원의 발언은 자신의 다짐을 적은 형식 이었지만 사실상 전날 정세균 총리와 이재명 지사의 설전을 두고 정세균 총리의 언행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세균 총리는 지난 7일 오전 페이스북에 "더 이상 '더 풀자' '덜 풀자'와 같은 단세포적 논쟁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적은 바 있다. 이는 "4차 재난지원금을 보편적으로 줘야 한다. 수단은 지역화폐가 좋겠다"는 이재명 지사 건의에 대한 답변 형식이었다. 정세균 총리는 '단세포'라는 강도 높은 표현을 쓰기도 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이재명 향해 '단세포'라는 표현 쓰기도
이재명 지사가 요구한 지역화폐 방식에 대해서는 "정부가 투입한 재정이 효과를 내려면 '조기에', '지원이 절실한 분야에' 소비돼야 한다"며 "이런 효과는 기존의 방식대로 신용카드를 충전하는 방식으로 지급해도 아무 문제 없이 달성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재명 지사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새해 첫 독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님께서 퇴임 후 남기신 '진보의 미래'를 다시 꺼내 읽는다"며 "서슴없이 '관료에 포획'됐다고 회고하신 부분에서 시선이 멈췄다"고 적었다.

이재명 지사는 또 "오늘날 코로나와 양극화로 서민들이 '먹고사는 문제'를 넘어 '죽고 사는 문제'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이때, 대통령님은 어떤 말씀을 주셨을까"라고도 적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