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에게 제기된 성폭행 의혹의 결백을 밝히겠다며 탈당했다. 그는 의혹을 제기한 한 보수 유튜버에 대해서는 모든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김 의원은 7일 입장문을 내고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며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진상조사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앞서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이 운영하는 보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는 전날 김 의원이 바른미래당 보좌관 시절이던 2018년 10월 경북 안동의 호텔에서 당시 자유한국당 의원실 인턴 여비서였던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이런 더럽고 역겨운 자들이 방송이라는 미명하에 대한민국을 오염시키고 있는 현실에 분노한다”고 반발했다. 이어 “이런 자들에게 취할 수 있는 수단이 법적 대응밖에 없다는 것이 안타깝다”며 “즉시 강력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