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의혹 제기에 탈당 선언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소집…탈당 선언에 취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턴 여비서 성폭행 의혹이 제기돼 탈당을 선언한 김병욱 의원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턴 여비서 성폭행 의혹이 제기돼 탈당을 선언한 김병욱 의원과 관련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한 뒤 국회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이 7일 탈당을 선언했다. 비상대책위원회를 긴급 소집했던 국민의힘은 탈당 소식에 회의를 취소했다.
가세연 의혹 제기에 탈당 선언한 김병욱
김병욱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탈당한다. 결백을 밝힌 후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가세연은 지난 6일 김병욱 의원이 국회의원 보좌관 시절인 2018년 10월 경북 안동의 한 호텔에서 다른 의원실 인턴 비서를 성폭행하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병욱 의원은 방송 직후 "전혀 사실이 아니다. 즉시 강력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반박했다.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김병욱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보궐선거 앞두고 선제적 의혹 차단?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회의가 취소된 직후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스스로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밖에 나가서 법정 투쟁을 하겠다는 의미로 탈당을 한 것 같다"고 답했다.

당내에선 김병욱 의원이 탈당을 결심하는 과정에서 지도부 압박이 작용하지 않았느냐는 관측도 있다. 실제 당내 중진들을 중심으로 '자진 탈당' 여론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거돈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문에서 비롯된 보궐선거를 앞두고 의혹 자체를 선제적으로 차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배준영 대변인은 "비대위원 사이에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는 의견들이 있었다. 하지만 (김병욱 의원 탈당으로) 회의를 할 대상과 상황 자체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