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새해는 통합의 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새해 일성으로 통합을 강조하며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신년인사회에서 "코로나를 통해 우리는 서로 연결되어 있음을 절감했다"며 "가장 어려운 이웃부터 먼저 돕자는 국민들의 마음이 모여 다음 주부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취업지원제도 도입으로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이 크게 강화되고, 코로나 격차를 줄이기 위한 노력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 중요한 것은 '마음의 통합'이리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코로나에 맞서 기울인 노력을 서로 존중하고, 우리가 이룬 성과를 함께 인정하고 자부하며 더 큰 발전의 계기로 삼을 때 우리 사회는 더욱 통합된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새해가 '회복의 해'가 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는 코로나 3차 유행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있다"며 "많이 지쳤고 힘들지만 우리 국민의 역량이라면 이 고비도 충분히 이겨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다음달부터 백신 접종이 시작되고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 심사도 진행중"이라며 "철저한 방역과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도약'하는 한해가 돼야 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 우리는 대한민국을 재발견했다"며 "우리는 결코 2류가 아니었고, 영원한 2등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K-방역뿐 아니라 세계 최고의 디지털기술, 빠른 경제 회복, 뛰어난 문화 역량, 발전된 민주주의 속의 성숙한 시민의식까지 다른 나라들이 부러워하는 국민 역량을 보여줬고 세계에서 모범국가로 인정받았다"며 "이제 우리는 한국판 뉴딜의 본격적인 실행으로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이루고,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후변화 대응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의지도 표현했다.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정책으로 세계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이끌어나갈 것"이라며 "여건이 허용한다면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남북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마지막까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