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조건부 출마' 카드로 안철수에 합당 제안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조건부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조건부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합당 제안'을 하며 조건부 출마 선언을 한 가운데 안철수 대표는 "후보 단일화에 대해서는 여러 방법이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안철수 대표는 7일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오세훈 전 시장의 제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이같이 답했다.
안철수 "후보 단일화 방법에는 여러 가지 있다"
그는 "중요한 것은 서울시민들 그리고 모든 야권 지지자들의 공감대가 중요하다는 것"이라며 "오세훈 전 시장의 의견은 후보 단일화를 반드시 이뤄서 시장선거에서 승리하고 정권교체의 초석을 만들겠다는 고민에서 나온 것으로 이해한다"고 했다.


"오세훈 전 시장을 만날 의향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야권승리를 위해서 여러 가지 고민을 하시는 어떤 분도 만날 용의가 있다"고 했다.
오세훈 "김종인도 저의 제안과 입장 다르지 않아"
오세훈 전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대표를 향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 또는 '입당'을 제안했다. 이를 받아들일 경우 자신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가지 않겠다고 했다. 만약 안철수 대표가 이 제안에 응하지 않으면 자신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오세훈 전 시장은 "이번 제안에 저 오세훈의 정치적 이해관계는 없다. 오로지 야권의 역사적 소명인 '야권 단일화'가 중심에 있을 뿐"이라며 "이번 기회에 야권 후보 단일화를 넘어 '야권 자체'가 단일화될 때 비로소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극대화될 수 있다"고 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김종인 위원장을 만난 직후 취재진을 만나 "(저의 제안이) 당의 입장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특히 김종인 위원장이 견지해온 입장과 전혀 다르지 않다"고 전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