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단일화 통해 정권교체 초석 다지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 또는 '입당'을 제안했다. 이를 받아들일 경우 자신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가지 않겠다고 했다. 만약 안철수 대표가 이 제안에 응하지 않으면 자신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오세훈 전 시장은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제안에 저 오세훈의 정치적 이해관계는 없다. 오로지 야권의 역사적 소명인 '야권 단일화'가 중심에 있을 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철수, 우리당 들어와 함께하자"
그는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독재로 온 국민이 고통 속에서 절망하고 있다"며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의 단일화가 승리로 이어지고 그 동력으로 정권교체까지 이루어지기를 대다수 국민이 간절히 바라고 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화에 대한 안철수 대표의 강한 의지에 경의를 표한다. 단일화를 통한 야권승리는 문재인 정권 폭주와 연장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그는 "이를 위해 저는 기도하는 심정으로 우리 당과 안철수 대표께 제안한다. 국민의힘으로 들어와 달라. 합당을 결단해 주시면 더 바람직하다"며 "그러면 저는 출마하지 않고 야권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입당이나 합당 후 경쟁하는 방안이 야권 단일화의 실패 가능성을 원천봉쇄함과 동시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또 "더욱 중요한 다음 대선까지의 단합된 힘을 확보하는 가장 확실한 길이기도 하다. 야권승리를 바라는 많은 분들이 이번 단일화 무산 가능성 때문에 노심초사하고 계신 이유"라며 "이번 기회에 야권 후보 단일화를 넘어 '야권 자체'가 단일화될 때 비로소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극대화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안철수 함께 안 하면 서울시장 출마"
오세훈 전 시장은 "양 당의 화학적 결합만이 단일화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켜 양대 선거, 특히 대선의 승리 가능성을 최대한 높일 것"이라며 "입당이나 합당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저는 출마의 길을 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보궐선거에는 인수위의 충분한 준비 기간도 없다. 그리고 이번에 당선되는 시장은 일할 수 있는 기간이 사실상 6개월에서 9개월 정도에 불과하다"며 "방대한 서울 시정을 장악하기는커녕 파악하기에도 턱없이 부족한 시간"이라고 지적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시장은 "그래서, 저 오세훈은 당내 경선으로 선택된 후보의 당선을 위해 어떤 도움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당선 후에도 당선자가 원한다면 저의 행정 경험과 준비된 정책들을 시정에 바로 접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도울 것"이라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저는 그 대의 앞에 하나의 수단에 불과하다. 단일화를 통한 야권승리가 그 무엇보다도 민주당의 정권 연장에 제동을 걸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가치이기 때문"이라며 "이런 저의 결정이 희망을 잃은 서울시민과 대한민국 국민이 열망하는 정권교체를 향한 긴 여정의 초석이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호소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