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제1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제1회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최근 감염재생산 지수가 점차 낮아지는 등 코로나 확산세가 정점을 지나 조금씩 억제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올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올해 대한민국의 최우선 과제는 코로나의 긴 터널에서 하루속히 벗어나는 것"이라며 "올해 코로나를 반드시 조기에 극복해 잃어버린 국민의 일상을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지금이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란 점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방심은 금물"이라며 "정부는 확실한 감소세가 이어지도록 방역의 고삐를 더욱 단단히 죄겠다"고 약속했다.

다음달부터 백신과 치료제가 공급되는 만큼 공격적인 대응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식약처의 허가 과정을 거쳐 이르면 다음 달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고, 국산 치료제 개발도 조건부 사용승인을 신청하는 등 가시권에 들어섰다"며 "치료제가 상용화된다면 대한민국은 방역, 백신, 치료제, 세 박자를 모두 갖춘 코로나 극복 모범국가가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로 인한 민생안정을 위한 대책도 소개했다. 먼저 다음주부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불안한 민생을 안정시키는 것도 매우 시급한 과제"라며 "코로나가 주는 고통의 무게는 결코 평등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3차 재난지원금을 다음 주부터 지급하는 등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고용유지를 위한 지원에 총력을 다하면서 임시직과 일용직, 특수고용직 등 취약계층의 고용안전망 확충에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주거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 수립에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문대통령은 "무엇보다 혁신적이며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하게 마련하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강한 경제회복과 함께 선도국가로의 도약을 새해 가장 큰 포부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과 2050탄소중립을 통해 대한민국 대전환의 기틀 다지고, 전탄소 사회구조로의 문명사적 도전에도 당당히 나서겠다"며 "성숙한 시민의식과 위기 앞에 더욱 단결하는 힘으로 일상의 회복과 선도국가 도약을 향해 힘차게 전진하자"고 당부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