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한정 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5일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주장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사면론은 본질적으로 문재인 대통령님의 결단"이라며 "국민적 논란에 대해 말씀이 있으실 걸로 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전직 대통령 사면론과 관련해 "지금 사면 자체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있고, 지금 이 시점에 이런 방식이 맞느냐는 신중론도 있다"며 "저는 그 두 가지가 다 맞지만 해야 할 일은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사면은 하나의 시작에 불과하다"며 "야당은 야당대로 태극기 부대로 돌아가고 싶지 않고, 여당 야당을 존중해 나가면서 길을 열어줘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저는 그런 부분에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이 옳다 그르다를 떠나 지금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도 "사면은 이낙연 대표가 꺼내 공론화하는 과정이 있지만 본질적으로 문 대통령님의 결단"이라며 "이런 전 대통령(사면 논란에 대해), 직접 언급을 하실지 안 하실지 모르겠지만 국민적 논란에 대해서 말씀이 있을 거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야당을 향해서는 "대통령께서 사면하실 수 있도록 야당도 말조심해야 한다"며 "분개하는 국민이 계시단 것을 의식해 자세 전환을 해줬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