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에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
이진숙 前대전MBC 사장 "文대통령, 코로나 정치적 이용"

이진숙 전 대전MBC 사장은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중국인 입국을 차단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문재인 대통령을 직무유기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전 사장은 이날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했음에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장애가 된다는 이유로 중국인 입국 차단조치를 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 세계가 중국발 입국을 금지하는 2월 1일까지도 이를 꺼리다가 2월 4일 자로 후베이성발 입국만 차단했을 뿐, 모든 해외 입국자를 차단한 것은 4월 8일"이라며 "이는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국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도외시한 것"이라고 했다.

이 전 사장은 또 "문 대통령이 정치적인 의도로 신천지교회와 우파 단체의 광복절 집회, 사랑제일교회에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전가하고 민주노총 등 좌파 단체 집회는 허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피고발인의 잘못된 행위로 대한민국은 대만과 비교할 때 사망자와 경제 지표에 있어서 심각한 피해를 봤다.

이는 피고발인의 직무유기로 인한 것이 명백하므로 책임 소재를 엄중히 따져야 한다"고 수사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