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 "100% 시민경선 치러야"
김선동 "1명씩 탈락, 서바이벌을"
이혜훈 "원샷 컷오프로 조속 결정"
야권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군이 10여 명에 달하면서 경선룰에 대한 신경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보수 야권 통합 경선’ ‘미스터트롯 방식’ 등 경선 범위와 탈락자 선정 방식에서 다양한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3일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야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서울시장 후보군은 두 자릿수에 달한다. 국민의힘에서는 이혜훈·김선동·이종구 전 의원,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출사표를 던졌고, 오신환 전 의원이 출마 선언 시기를 조율 중이다. 아직 출마를 공식화하진 않았지만 당 안팎에서 꾸준히 거론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나경원 전 의원 역시 막판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초선인 윤희숙 의원과 김웅 의원도 주변에서 출마를 권유받고 있다. 국민의힘 외부로 시야를 넓히면 여론조사 1위를 달리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도 출마 의사를 밝히고 선거를 준비 중이다.

자연스레 경선룰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다. 각 후보가 자신의 강점은 최대한 살리되, 약점은 보완할 방식을 제안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조은희 구청장은 당의 울타리를 없애는 ‘보수야권 통합경선’을 100% 시민경선으로 치러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안철수 대표와 금태섭 전 의원 등 당밖 인사와 함께 경선을 치르면서 당원 투표가 아니라 시민 투표만을 반영해야 한다는 의미다. 오신환 전 의원 역시 범야권 통합 경선을 주장하고 있다.

김근식 교수와 김선동 전 의원은 미스터트롯 방식을 제안했다. 오디션 프로그램처럼 경선을 여러 번 치르며 꼴찌를 한 명씩 탈락시키는 방식이다. 김 교수는 “당의 경선절차는 시민의 관심, 흥행, 감동이 가능한 역동성 있는 룰이어야 한다”며 “단 한 번의 여론조사가 아니라, 3회 이상의 여론조사를 통해 후순위를 차례로 탈락시키는 서바이벌 방식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 역시 “현재 서울 및 부산시장 보궐선거 관련 여론조사가 ‘큰 판’ 없이 기존의 지명도 높은 후보들로만 치러지고 있다”며 “올바른 선택을 위해서 ‘이름값 판’이 아니라 콘텐츠와 비전 경쟁의 판으로 흐름을 속히 바꿔야 한다”며 미스터트롯식 경선을 주장했다.

이혜훈 전 의원은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를 찾아내 한시라도 빨리 여당과의 본선 레이스를 준비해야 한다”는 반론을 내놨다. 그는 “경선전이 신인 정치인들의 이름 알리기로 가면 안 된다”며 “지금 어느 국민이 알지도 못하는 후보의 변을 들어주고 싶겠냐”며 원샷 컷오프를 주장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