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절한 시기에 대통령께 건의"
소통·통합 위해 사면 내세워

김종인 "들어본 적 없는 얘기"
안철수 "국민 공감 우선…선거 이용 안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던진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 사면 논의에 새해부터 정치권이 꿈틀거리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처음 듣는 얘기"라고 일축했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선거에 이용하려는 시도라면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계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언론 인터뷰에서 "적절한 시기에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했다. 소통과 통합을 위한 조치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내세운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한 후에도 같은 발언을 이어갔다. 기자들과 만나 "적절한 시기에 대통령께 (두 전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할 생각"이라며 "(사면은) 국민 통합을 위한 큰 열쇠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올해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할 수 있는 사실상 마지막 해"라며 "이 문제를 적절한 때에 풀어가야 하지 않겠느냐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이 확정돼 수감된 상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일부 혐의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으로 형이 확정돼야 사면이 가능하다.
이낙연, 이명박·박근혜 사면제의 파문…"선거 이용 안돼"

이 대표의 발언에 김종인 위원장은 "지금까지 (사면 건의)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지난번에 (이 대표와) 만났을 때도 그런 얘기가 없었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이 대표와 비공개 회동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에게 문 대통령과의 일대일 여야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만나서 무엇을 할 것인지 확정할 수 있어야 영수회담 의미가 있다"고 답했다.

안철수 대표는 사면 건의에 경계하는 태도를 보였다. 민주당이 사면을 선거 승리의 전략으로 이용하는 건 용납할 수 없다는 경계다.

안 대표는 이날 국립현충원에서 "전국민적인 공감대가 중요하다"며 "(사면은) 대통령의 권한이지만 사면위원회를 제대로 가동해서 거기에서 논의하는 과정이 있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면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시도가 있다면 그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낙연, 이명박·박근혜 사면제의 파문…"선거 이용 안돼"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