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사태, 졌으면 겸손하게 받아들여야"
"솔직하고 진솔하면 국민이 뒷받침"
손학규 전 민생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청했다.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전 민생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청했다. /사진=연합뉴스

손학규 전 민생당 대표(사진)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청하면서 '국민 통합'을 강조했다.

손 전 대표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 10대 경제대국이자 민주화의 모범국가를 자부하는 대한민국에서 직전 대통령을 2명이나 구속하고 있는 것은 국가적 체면이나 안보 및 경제활동 등 국익을 위해서도 안될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할 일은 국민 통합이다. 이제 정말로 국민 통합을 준비하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법적인 제약이 있으면 우선 석방부터 하고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사면 절차를 진행하시라"면서 "공자는 정치를 덕으로 하라고 했다. 상대방을 포용하면 다 내품안에 들어온다는생각으로 나라를 다스려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전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사태에 대해서도 말을 보탰다.

그는 "대통령께 간곡히 말씀드린다. 작은 싸움에서 이기려 하지 마시라"면서 "윤석열 사태로 졌으면 그걸 겸손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인사권자로 국민 앞에 사과한다'고 말했지만, 법무장관 후속 인사는 계속 싸움을 키우겠다는 것으로 밖에 읽히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솔직하고 진솔하면 국민이 뒷받침한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을 향해서는 "이긴 사람은 자칫 교만해지기 쉽다. 이제는 미래를 향해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 윤 총장이 검찰의 독립성과 헌법 정신을 지키기 위해 앞장선 것은 잘 한 일이다. 그러나 검찰이 혹시 국민의 생활이나 국가의 이익에 해가 되는 것이 없었는지 찬찬히, 심각히 생각해 보라"고 말했다.

특히 "혹시라도 보복(수사)의 유혹이 있다면 여기서는 과감하게 손을 털어야 한다"면서 "김대중 대통령도, 남아공의 넬슨 만델라 대통령도 승리 후에 보복정치를 하지 않고 정적을 끌어안았다"고 강조했다.

손 전 대표는 "우리 모두 참회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 참회는 변명이 되어서는 안 된다. 책임지는 참회가 돼야 한다"면서 "또한 집착을 버려야 한다. 집착은 소신이 아니라 독선일 뿐이다. 내려놔야 한다. 나의 이익 뿐 아니라 내 패거리의, 내 진영의 이익도 내려놔야 한다. 나를 버려야 길이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